CO₂를 통한 냉동 배출량 감소

필리핀은 금세기 말까지 지구온난화를 1.5°C로 제한한다는 세계 공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 냉동을 포함한 다양한 부문에서 탄소 배출량을 75% 줄이기로 약속했습니다. 또한 2045년까지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HFC 냉매 수입은 80% 줄이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냉동 창고 수요가 매년 최소 10%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는 상황에서, 친환경 천연 냉매로의 전환은 필리핀의 최우선 과제이자 도전이기도 합니다.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UN 산업 개발 기구는 필리핀 환경천연자원부와 손을 잡고 특별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필리핀 식품 저온 유통 개선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Global Partnership for Improving the Food Cold Chain in the Philippines)은 식품 저온 유통 전체에 걸쳐 저탄소 및 에너지 효율적인 냉동 기술 및 비즈니스 관행의 성장을 식별, 개발 및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 프로젝트의 공식 플랫폼은 기술 자원, 교육, 지식 공유 및 이해관계자 협업을 제공하는 저온 유통 혁신 허브(Cold Chain Innovation Hub, CCI-Hub)입니다. CCI-Hub는 이미 유명 공급업체에서 후원한 장비를 사용하여 CO₂ 냉동 시스템의 작동, 서비스 및 유지 관리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여기에는 Güntner Cubic VARIO 유니트쿨러, V-shape VARIO 가스 쿨러, Dual COMPACT 유니트쿨러, V-shape COMPACT 드라이쿨러GMMnext 제어 시스템 각 한 대씩이 포함됩니다. 이 교육 프로그램에 참석하는 사람들은 이후 전국 지역 센터에서 다른 사람들을 훈련하게 됩니다.

Innovation Story CCI Philippines content

“CCI-Hub의 초기 지지자 중 하나인 Güntner는 CO₂ 장비를 지원했을 뿐만 아니라 기술 세미나에도 참여했습니다.”라고 Güntner 영업 이사 응우옌 홍 꽝(Nguyen Hong Quang) 씨는 말합니다. “우리의 노력이 필리핀 냉동 창고 시장에서 기술 혁신을 주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정말 영광입니다.”

또한 이 계획은 저탄소 천연 냉매 기반 기술을 사용하는 시범 프로젝트에 최대 80%의 자금을 제공하고, 개선된 저온 유통이 국가의 온실가스 배출, 운영 비용 및 식품 손실을 줄이는 데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보여줍니다. 2023년 10월, 필리핀 최초의 초임계 CO₂냉동 창고시설이 개장되면서 이러한 종류의 최초 프로젝트가 비로소 결실을 맺었습니다. 필리핀 현지 저온 유통 솔루션 제공업체인 글레이시어 메가프리지(Glacier Megafridge)사가 소유한 파나이섬의 기존 냉동 창고 시설에 새롭게 설치된 저온 창고는 추가적으로 500개의 팔레트 공간을 제공합니다.

냉동 시스템은 내부 온도를 약 -22°C로 유지하며, 현지 계약업체인 콜드 프론트 테크놀러지(Cold Front Technologies)사가 설치했습니다. 여기에는 Güntner Flat VARIO 가스 쿨러 1대와 18kW Güntner Cubic VARIO 유니트쿨러 2대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콜드 프론트사의 사장인 에밀리오 곤잘레스 라오(Emilio Gonzalez La'O) 씨에 따르면, 천연 냉매 사용은 명백한 환경적 이점을 가지고 있으며, 글레이시어사는 새로운 CO₂ 시스템을 통해 기존 HFC 기반 시스템에 비해 에너지 비용을 20~25%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글레이시어사의 아르투로 C 얀(Arturo C. Yan) 사장은 이 프로젝트가 미래를 향한 명확한 길을 보여준다고 믿습니다.

“우리는 앞으로 더욱 지속 가능한 옵션을 모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우리는 진화해야 합니다. 우리의 기술은 효율적이고 지속 가능하며 확장 가능하고 환경 친화적이어야 합니다.”
아르투로 C 얀(ARTURO C. YAN) 글레이시어 메가프리지(GLACIER MEGAFRIDGE) 사장

ATMOsphere의 그룹 COO이자 APAC 지역 책임자, 그리고 CCI-Hub의 글로벌 파트너십 책임자인 얀 두섹(Jan Dusek) 씨가 시스템 출범식에 참석했습니다. 그는 필리핀이 곧 산업 부문의 CO₂ 초임계 솔루션 사용에서 동남아시아 지역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동남아시아 전체 산업에 있어 큰 이정표입니다. 이는 그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합니다.”
얀 두섹(JAN DUSEK) ATMOSPHERE GROUP C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