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의 소외된 지역에 최첨단 스포츠 시설 건립

시카고의 사우스 사이드(South Side)에 있는 풀먼(Pullman) 지구는 오랜 역사와 강한 공동체 의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지역은 원래 1880년대에 철도 객차 건설 업체인 풀먼 회사(Pullman Company)가 노동자 주거 지역으로 개발했지만, 이후 쇠퇴하였고 1960년에는 완전히 철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이 반대 시위를 벌였고, 당시 건설된 기존의 건물들은 오늘날 보호 랜드마크의 지위를 갖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약간의 고급 주택화가 이뤄졌지만, 이곳은 부유한 지역이 아닙니다. 따라서 풀먼의 게이틀리 파크(Gately Park)에 지어진 새로운 육상 센터 건물은 매우 반가운 변화입니다.

“이곳은 전에 없던 방식으로 시카고에 육상 종목을 한데 모을 수 있는 장소를 만들자는 지역 사회의 의견으로 구상되었습니다. 이 최첨단 시설의 주목적은, 시카고의 아이들이 자랑스러워할 만한 장소에서 그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루카 세라(LUCA SERRA) ASM GLOBAL, 마케팅 및 홍보 이사
Case study track and field center usa content

사실, 시카고 공원 지구(Chicago Park District)가 소유한 13,000평방미터 규모의 이 센터가 지어진 데는 특히 한 사람의 공이 큽니다. 시카고의 주요 시민권 운동가이자 아프리카계 미국인 학자 중 한 명인 콘래드 워릴 박사(Dr Conrad Worrill)는 시카고 시가 육상 경기장 건립에 투자하도록 수년 동안 로비 활동을 펼쳤습니다. 학생 시절, 워릴 박사는 따로 연습할 곳이 없어 학교 복도에서 운동을 해야 했던 도시의 어린 운동선수들을 직접 목격했습니다. 그는 또한 젊은이들에게 있어 운동과 학업 성취 사이의 연관성이 크다는 사실을 굳게 믿었습니다.

이 시설은 빼어난 현대적인 건축물로 외관은 알루미늄, 유리 및 벽돌로 싸여 있습니다. 그러나 센터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의심할 여지 없이 수압으로 경사를 바꿀 수 있는 200미터 트랙으로, 미국 전체를 통틀어 12번째로 지어졌습니다. 다른 종목으로는 370평방미터 규모의 워밍업 구역, 8개의 단거리 레인, 멀리뛰기, 세단뛰기, 높이뛰기, 장대높이뛰기 및 원반던지기 구역이 있습니다. 또한 이 센터는 3,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좌석을 갖추고 있습니다. 후프와 네트가 천장에서 내려와 농구 코트 4개와 배구 코트 6개를 마련합니다.

이 센터는 2021년에 문을 열었으며, 현재 고등학교 훈련부터 대학 스포츠 모임 및 여러 스포츠와 취미 활동 프로그램 및 수업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 센터는 풀먼 커뮤니티뿐만 아니라 시카고 지역 전체에서 해당 스포츠에 대한 관심과 인식을 불러일으켰습니다.”라고 세라 이사는 말합니다.

센터는 1년 내내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므로, 더운 여름 동안 온도를 시원하게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이러한 현대적인 건물에 적합하게 다양한 트랙 및 사무실 구역의 냉각은 Güntner의 지능형 GMMnext 냉동 제어 시스템이 제어하는 Güntner 플랫 바리오 콘덴서4개로 유지됩니다. 이를 통해 각 Güntner 콘덴서 내에서 여러 개의 서로 다른 냉각 회로를 개별적으로 프로그래밍할 수 있습니다.

GMMnext는 회로의 우선 순위를 지정할 수 있어, 냉각 시스템의 여러 영역을 훨씬 더 경제적이고 환경 친화적으로 구현할 수 있습니다. 이 센터에서는 단 4개의 독립형 콘덴서만으로 9개의 서로 다른 압력 설정 포인트와 9개의 회로를 제어하고 있습니다.”라고 Güntner의 미주 지역 스마트 솔루션 관리자인 재커리 베르룬트(Zachary Wernlund)는 말합니다.

GMMNEXT 같은 GÜNTNER 스마트 솔루션은 데이터를 연결하고 공유함으로써 비용 절감, 효율성, 시스템 수명 및 지속 가능성 측면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줍니다. 그 결과, 게이틀리 파크의 육상 센터에 제공한 것과 마찬가지로 스마트하고 정교한 제어 시스템의 많은 이점을 고객들이 이해하게 되면서 업계가 변화하고 있습니다.”
미구엘 가리도(MIGUEL GARRIDO) GÜNTNER 미국 수석 사장

안타깝게도 워릴 박사는 센터 완공 전인 2020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비록 아버지가 아이들이 트랙에서 뛰는 것을 볼 기회는 없었지만, 완공 직전 센터 건물을 볼 수는 있었습니다.” 라고 그의 딸 페미 스카인즈(Femi Skanes)가 말합니다. “아버지는 새 경기장에 대해 이야기할 때마다 자부심으로 가득차셨어요.” 2022년 2월, 콘래드 워릴 박사가 꿈을 실현하기 위해 수년간 노력한 것을 기리기 위해, 센터 건물은 공식적으로 게이틀리 파크 소재 콘래드 워릴 박사 육상 센터(Dr Conrad Worrill Track and Field Centre at Gately Park)로 명명되었습니다.